HOME > Story > 브랜드 뉴스
브랜드 뉴스

머렐, 간절기용 스태디움 패딩 재킷 엘링턴 출시

등록일 : 2018-02-07 | 조회수 : 30

“간절기 대표 아이템 패딩 재킷 시즌이 돌아온다!”


머렐, 간절기용 스태디움 패딩 재킷 엘링턴 출시


- 2월부터 봄시즌 간절기까지 착용하기 좋은 스태디움 재킷, 폭넓은 활용도 자랑


- 편안한 착장감과 젊은 감성으로 도심, 아웃도어 모두에 적합한 라이프스타일 재킷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머렐(MERRELL)이 간절기에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남성용 캐주얼 자켓 ‘엘링턴 스태디움 패딩 자켓’ 2종을 출시했다.

엘링턴은 변덕스러운 날씨가 이어지는 2월부터 봄시즌 간절기까지를 겨냥한 제품으로 라이프스타일 웨어에 적합하도록 편안한 착장감과 젊은 감성을 살렸다. 야구 점퍼라고도 하는 캐주얼한 디자인의 스태디움 재킷 형태로, 가볍게 걸칠 수 있어 일상생활은 물론 아웃도어 활동에도 좋다.

마름모 퀼팅 외관으로 깔끔한 느낌을 연출했으며, 수납에 용이하도록 외관에 가슴 포켓과 핸드포켓을 부착했다. 소매와 카라 부분에는 스트라이프 니트 시보리 디테일을 적용해 간절기 찬 바람은 막아주고 활동성은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아직 한겨울의 추위가 가시지 않은 2월에는 아우터 안에 입어 보온을 유지하고, 본격적인 간절기 시즌이 오면 단독으로 착용할 수 있어 활용성이 높다. 베이지와 네이비의 기본 컬러 출시돼, 일상 속 다른 아이템들과 믹스 매치하기에 용이하다. 가격은 14만 9천원.

머렐 관계자는 “엘링턴은 지금부터 날씨가 따뜻해지기 시작하는 3월까지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는 간절기 필수 아이템이다”며 “스태디움 재킷으로 캐주얼룩부터 아웃도어룩까지 취향에 따라 모두 연출 가능하다”고 말했다.

목록